올해의 겨울 자전거 여행 행선지는, 두구두구둥(^^)~ 미야코지마입니다. 일본 오키나와현에 속한 작은 섬인데요. 오키나와에서 비행기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있습니다. 이곳 역시 따뜻합니다. ㅋ 오키나와하고는 또 다른 분위기를 가졌더라구요.

인천공항에서 오키나와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두둥실 떠 있는 구름을 아래에서 올려만 보다가 내려보니 기분이 묘하더라구요~ 솜사탕을 손으로 뚝뚝 뜯어서 물 위에 얹어놓은 것 같습니다. ^^

오키나와 나하공항입니다. 미야코지마로 가기 위해서 국내선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2시간 텀을 두었는데요. 생각보다 여유가 없더라구요. 3시간 정도가 딱 적당하겠다 싶었습니다. 물건 찾고 다시 수속 밟고 하려면 말이죠~

석양이 깔리기 시작합니다. 이른 아침 집을 나섰지만, 생각나는 것은 공항과 기내 뿐이군요. 그리고 창밖 풍경하고요. 그래도 날씨가 좋아서 창밖으로 보이는 하늘 구경이 재미있었습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여정을 거쳐 도착을 했습니다.

도착하니 사방이 깜깜! 공항 앞에 있는 택시를  타고 예약해둔 호텔로 갔습니다. '라이징 선 호텔'이라는 곳이었는데요. 다음에 미야코지마를 간다면 다시 머물 의향이 있을 정도로 깔끔하고 직원들도 친절했습니다.

아침부터 제대로 먹은 것이 없어서 짐을 풀자마자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저녁 먹으로 고고~ 소바와 돈까스입니다. 이곳의 정통 요리라고 할 수 있죠. 소바는 무난하고, 돈까스는 좀 느끼하기는 했지만 풍부한 맛이었습니다. 돼지 냄새도 없고요.

이 호텔의 또 다른 장점은 주변 인프라에 있습니다. 다양한 식당과 마트, 서점, 옷집 등이 오밀조밀 모여있습니다. 사실, 자전거 여행은 오전 10시 정도에 시작해 오후 5~6시면 끝이 나니까요. 저녁 시간을 보낼 재미를 주는 셈이죠. 주변 돌아다니며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식사후 서점을 둘러봤습니다. 요즘 하루키 책을 다시 읽고 있는데, 괜히 원서로 된 책 한 권 소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를 발견~ 국내 도서와는 달리 무척 소박했습니다. 마음에 듭니다.

근처에 자전거 샵이 있네요. 꽤 규모가 크더라구요. 내일 타이어에 공기 주입할 겸, 열쇠도 살 겸 들려볼까 합니다. 이렇게 하루를 마무리했습니다. 다음 날 어떤 공간과 추억을 쌓게 될지 기대해주세요~ ^^

 

올해 가장 아쉬운 것은 로드를 제대로 타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ㅜ; 춘천행 로드 라이딩이 재미있어서 일정을 좀 잡아보려고 했는데, 너무도 빨리 찾아온 추위란 녀석! 아쉬운 마음에 짧은 사진을 올려봅니다. ㅋ

로드를 싣고 청평까지 갑니다. 청평에서 춘천까지 쭈욱 달리는 계획이지요. 춘천을 돌아본다는 계획은 없고요. 길이 워낙 좋아 '달리기만 한다'입니다. ^^

먼저, 배를 채웁니다. 청평에서 유명한 듯하여 찾아봤습니다. 조약돌 닭갈비! 메밀전에 싸서 먹으면 그게 별미더라구요. 맛있습니다.

달리던 중에 휴대폰이 꺼져서 사진이 이 모양입니다. ㅋ;;;

그래도 분위기는 전해지지요? 한적했고, 시원했고, 아름다웠고, 상쾌했습니다.

춘천에서 청평으로 돌아오는 길은 너무 당연한 듯, 지하철을 이용했습니다. 같은 길을 두 번 달리는 걸 좋아하지 않기도 하고요. 힘들기도 하고요. ^^ 추천하고 싶은 코스입니다. 브롬톤으로도 충분히 가능한 여정이 되겠습니다~ 겨울에는 브롬톤으로 도전을 해볼까 싶네요.

 

 


맑은 날씨를 조금이나마 만끽하고자 비교적(^^) 가까운 인천의 신시모도에 다녀왔습니다. 신도와 시도, 모도의 조합으로 신시모도라 불리는 섬인데요. 배를 타고 들어가는 거라 왠지 여행을 떠난 느낌을 줍니다. 



출발하는 길입니다. 전날까지 날씨가 정말 좋았는데, 그나마 조금 흐린 상태.. 흐린 게 이 정도. ㅋ! 



중간에 일부러 휴게소에 들렸습니다. ^^ 여행하는 기분이 나서, 가능하면 들르곤 합니다. 우리의 여행지가 저 멀리 보이네요. "저기"라고 설명하는 순간, 손가락에 사뿐히 내려앉은 잠자리입니다. 





전에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 다시 한번 들른 황해칼국수집입니다. 2호점이 생겼더군요. 전에 보지 못했던 북어도 들어가 있고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국물맛이 더욱 담백해지더라구요. 건강해지는 기분으로 뚝딱 해치웠습니다. ^^ 



이제 섬으로 들어가야겠죠~ 브롬톤 투어를 할 예정입니다. 




막상, 들어가니 이렇다할 기분이 나지 않더라구요. 평범한 길을 계속해서 달리기만 하는 거죠. ㅋ 지루한 기분이 들어, 드라마 촬영지를 둘러보자 계획했습니다. 슬픈연가라는 드라마가 있었는지도 몰랐으나(^^;;) 가봤더니, 입간판 하나가 외롭게 세워져 있습니다. 풀하우스 촬영지도 있다고 했지만, 비슷할 것 같아 포기. ^^; 



이대로 돌아갈까 하다가, 모도로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돌아가기에는 시간도 좀 이르고 해서요~ 



모도로 연결되는 다리입니다. 짧은 다리 하나 건너면 모도인 거죠~ 

모도는 비교적 더 시골 느낌이 났습니다. 한적한 것이 기분이 느긋해졌습니다.



조각공원이 있다고 하여 고고! 

배미꾸미 조각공원인데요. 입장료는 2,000원이고요. 많은 고양이들이 상주하고 있습니다. 조각상보다 고양이에 눈이 더 간다는~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패스합니당. ^^ 



조각공원 끝에 이런 풍경이 펼쳐집니다. 날씨가 좋았으면 더 아름다웠을텐데요. 센치한 이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바다를 한참 바라보고 있으니, 여행온 기분이 들더라구요. 



신시모도를 떠나는 배에서 한 컷!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 이렇게 하루짜리 짧은 여행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고즈넉한 곳에서 가벼운 라이딩을 하고 싶으시다면,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절기로는 가을이 왔다고 하는데, 전혀~ 가을을 느낄 수 없는 날씨의 연속입니다. 이 더위.. 어떡하죠? ㅋㅋ

축축 처지는 것 같아 하루 짬을 내어 일산에서 가까운 강화도에 다녀왔습니다.

 

 

마니산에 계곡이 있다고 하여 입장하는 중입니다. 올라가다 보면, 소형 텐트를 무려 1,000개를 칠 수 있다고 하는 함허동천 야영장이 나옵니다. 마니산 등산도 가능하고요~ 잠시 유혹이 있기는 했으나 등산은 가을에 와서 하는 것으로! ^^

 

 

오래 머물 것이 아니었기에 가까운 계곡에 잠시 발을 담궜습니다. 가물었던 올해 날씨를 그대로 반영하더라구요. 물이 아주 찰랑찰랑합니다. 하지만, 발을 넣는 순간, 더위가 확 가시는 경험... 아시죠? ^^

 

 

점심을 먹기 위해 진복호에 다녀왔습니다. 손님께서 추천해주신 곳이었는데요. 역시, 맛있더라구요. 꽃게, 단호박, 무, 각종 야채 등이 어우러져 묘한 맛을 내더라구요~ 맛있게 먹었습니다. 양이 아주 많아요. ㅋ

 

 

그리고 동막 해수욕장으로 고고고~ 감히 발을 담그지는 않고요, 구경만 했습니다. ^^ 날이 정말 더웠는데, 그늘 아래 앉으면 시원한 바람을 맞을 수 있더라구요. 배도 부르고 한숨 잤다는! ㅋ 동해바다는 아니지만, 그래도 바다가 그립다면 동막 해수욕장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 여정으로 매화마름이라는 카페를 찾았습니다. 정말 외진 곳에 있는데 손님이 바글바글~ 소문이 자자하게 난 듯합니다. 팥빙수가 유명하다고 하여 하나 주문해봤는데~ 역시 팥이 색다릅니다. 팥을 사다 직접 만든다고 하시는데, 그래서인지 인공적인 맛이 전혀 나지 않습니다.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렇게 그간의 피로를 한번 풀어봤습니다. 가끔은 이런 시간으로 충전을 해야겠죠~ 자전거는 가지고 갔는데, 도저히 탈 수가 없겠더라구요. 하하~ 무튼 하루 여행으로 강화도, 추천해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여행 마지막 날이 왔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아쉽네요;  4시 배를 타야하기 때문에 아침부터 서둘렀습니다. 8시에 아침을 먹고, 9시에는 숙소에서 나왔지요~

 

 

히타카쓰까지 45km 정도를 달려야 합니다. 하지만, 어제에 비하면 거리가 짧아 좀 편안할 거라 예상했습니다. 오늘 달릴 구간은 산을 통과하기도 하지만, 산과 산 사이에 난 길도 섞여 있어 (기분상) 수월하다고 하더라구요. 데이터를 보면 전날에 비해 고도는 높은 것으로 보이죠? 하지만, 전날에는 에보시다케 산이라는 큰산이 있었고, 또 업힐이 조밀하게 반복되는 구간이어서 더 힘들 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피크 민박집과는 굿바이~ 사장님과 다음 만남을 기약하며 헤어졌습니다. 사요나라~

 

 

다시 산 속으로 들어가는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 같죠? 그렇습니다!

 

 

온 힘을 다해 오르막을 만납니다. 오르막이 힘들 때는? 시선을 아래로 떨궈 땅을 보시면 좀 낫습니다~

 

 

터널도 여전히 계속되었습니다. (그래도 터널이 보이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내리막이 시작된다는 표식이거든요~) 오늘 코스에서는 터널을 지나면 작은 항구가 있는 마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즉, 산을 거쳐 바다를 지나고, 또 산을 거쳐 바다를 지나는 패턴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시원하게 내리막길을 내려가는 모습~ 사진으로는 오르막도 오르막 같지 않고, 내리막도 내리막 같지 않네요. ㅋ;

 

 

이 구간에는 마트나 슈퍼가 거의 없습니다. 그렇지만, 일본에는 자판기가 많죠~ 중간중간 마을에서 음료수를 공수해 마셔주었습니다. 아다시피 동전을 쓰는 방법이기도 하죠. ^^

 

 

어느 마을에 세워져 있는 자전거~ 자전거만 보면 눈이 하트가 된다능!!

 

 

관광 코스로 알려져 있는 장수 은행나무입니다. 높이가 훨씬 높은데 사진기의 한계랄까? 봄-가을에 가면 더 아름답겠죠~ 겨울에는 좀 황량하더라구요!

 

 

 

슈시강을 따라 있는 단풍나무 길입니다. 겨울이라서 어느 지점이 단풍나무 길인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워낙 긴 숲길이 이어지기에 그냥 즐겼습니다. 분위기가 좀 묘하죠~ 햇살이 나무를 뚫고 비치는 것이. ^^

 

 

 

이렇게 바다를 끼고 달리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쪽은 파도가 거의 치지 않고 고요하다고 합니다. 실제로 그렇더라구요. 평온한 느낌이 계속됩니다. 바람만 안 불면요~ ㅋ

 

 

생각보다 일찍 히타카쓰에 도착했습니다. 원래 늦은 점심을 먹을까 했는데, 커피가 당겨서 "뮤"라는 카페에 들어갔습니다. 외관이 눈에 확~ 띄더라구요젊은 여자분이 경영을 하시는 것 같았는데,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커피를 주문하고 나서, 한켠에 있는 케이크를 발견! 주문할까 고민하고 있는데, 사장님께서 "맛있어요"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그 말에 티라미스를 주문하여 먹었는데 "오이시"를 연발했네요. 이후에 살구 케이크도 추가 주문해서 처묵~ ㅋ 이곳도 강력 추천!

 

 

달콤한 휴식을 취한 후, 대마도에서 배를 타고, 부산에서 기차를 타고, 광명에서 다시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피곤한 일정이긴 했지만, 마음은 하나도 피곤하지 않은 여행이었습니다. 대마도는 다시 가게 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대마도앓이를 할 것 같네요. ^^ 그럼, 다음 여행기로 만나요~

 

 

 

+ Recent posts